전체메뉴
노후 火電 셧다운 미세먼지 잡는다
더보기

노후 火電 셧다운 미세먼지 잡는다

이상훈기자 , 문병기기자 입력 2017-05-16 03:00수정 2017-05-16 03: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환경대책 첫 지시
석탄 발전 8곳 6월 한달 문닫아… “30년 넘은 10기 임기내 폐쇄할것”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미세먼지 감축 응급대책으로 6월 한 달간 가동한 지 30년이 지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8기에 대해 일시적인 ‘셧다운(가동 중단)’을 지시했다. 임기 내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는 모두 폐쇄하고 현재 짓고 있는 화력발전소의 건설은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은정초등학교를 찾아 ‘미세먼지 바로 알기 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세먼지가 심한 봄철 3월부터 6월까지 30년 이상 된 석탄화력발전소의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려고 한다”며 “올해는 6월 한 달 동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는 제 임기 중에 전부 앞당겨 폐쇄하고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연료를 사용하는 발전소로 전환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현재 가동되고 있는 전국의 석탄화력발전소는 모두 59기로 이 중 30년 이상 된 노후 발전소는 10기다. 정부는 이 중 전남 여수시 여수국가산업단지에 전기를 공급하는 호남화력 1·2호기를 제외한 8기를 당장 다음 달에 가동 중단할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화력발전소가 발생시키는 미세먼지가 국내 전체 미세먼지의 14%가량을 차지한다”며 “노후 발전소 8기를 가동 중단하면 지금보다 1∼2%는 미세먼지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력 공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3∼6월은 여름이나 겨울에 비해 전력 수요가 70∼80%로 적은 기간”이라며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전국 모든 학교에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를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재정을 투입해서라도 전국 초중고교 1만1000곳에 간이 미세먼지 측정기를 모두 설치하겠다”며 “국가 대기측정기도 현재 1대 권역이 학교 20곳 정도인 것을 2배로 늘려 10곳 정도를 권역으로 측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모든 학교에 설치할 경우 660억 원가량의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관련 규제를 강화해 달라는 요청에 문 대통령은 “챙겨볼게요”라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 / 세종=이상훈 기자


#문재인 정부#노후 화력#미세먼지#환경대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