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남기 “신재민 고발 취하 검토”
더보기

홍남기 “신재민 고발 취하 검토”

최혜령 기자 입력 2019-01-10 03:00수정 2019-01-10 0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7년 나랏빚을 의도적으로 늘리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폭로한 신재민 전 사무관을 고발했던 기획재정부가 고발 취하를 검토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방침이 정해진 것은 없지만 고발 취하를 개인적으로 깊이 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는 “(자살을 시도했던) 신 전 사무관의 건강이 돌아오는 것이 1차 관심사이며 이후 (취하 여부를) 숙고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전 사무관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어제(8일) 구윤철 2차관이 병원을 방문했다”며 “신 전 사무관도 기재부의 귀중한 후배인데 우선 쾌차하면 좋겠다”고 했다. 구 차관은 8일에 앞서 3일에도 병원을 방문했지만 신 전 사무관이나 가족을 만나지는 못했다. 이에 앞서 7일 전윤철 전 부총리는 기재부 전·현직 관료들의 모임인 재경회 신년인사회에서 “기재부는 사무관의 기를 살려야 한다. 그래야 나라가 돌아간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당한 지시나 법에 어긋난 지시는 사무관, 과장, 국장들이 끝까지 안 된다고 해야 한다”고도 했다.

세종=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주요기사
#신재민#홍남기#고발 취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