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근혜 수술병원 앞 천막 세운 우리공화당 “대통령 맞이하자”
더보기

박근혜 수술병원 앞 천막 세운 우리공화당 “대통령 맞이하자”

뉴스1입력 2019-09-16 10:51수정 2019-09-16 16: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67)이 어깨 통증 수술을 위해 병원행이 예정된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앞에서 우리공화당과 보수단체 회원 등이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주장하고 있다. © News1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67)이 어깨 통증 수술을 위해 병원행을 한 16일 오전, 일부 보수단체 회원과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 앞부터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까지 차량으로 뒤따라가면서 박 대통령 석방을 주장했다.

우리공화당은 16일 오전 8시를 전후해 서울구치소 정문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쾌유 응원 및 마중 집회와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우리공화당 측은 “대통령이 (감옥을 나와) 병원에 입원하는데, 너무 안심할 수 없다”면서 “(구치소에서 나와서 병원 생활을 한다고 해서) 싸움이 끝났다고 안도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홍문종 공동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병원으로 가는 게 아니라 탄핵이 무효가 돼야 하며, 대통령이 당당하게 애국가 부르고 만세삼창하면서 청와대로 입성하는 것을 바란다”고 주장했다.

조원진 공동대표도 “박 전 대통령이 죄가 없다는 것을 모두 안다”며 “우리가 가야할 길은 험난한 가시밭길이다. 오늘은 우선 (구치소) 입구까지 도열해서 대통령을 맞이하자”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구치소 앞에 모인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시민은 경찰이 세운 폴리스라인을 따라 1~2m(미터) 간격을 두고 태극기와 성조기, ‘박근혜 대통령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사랑합니다 박근혜’ 등이 적힌 현수막을 들고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빠져나가는 길에 도열했다. 박 전 대통령이 병환으로 빠져나가는 탓에 별도의 정치적 구호는 외치지 않았으나 시민들은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빠져나갈 때 ‘박근혜 대통령’을 연호했다.

병원 입구에는 광화문 광장에서 볼 수 있던 우리공화당 측 천막도 세워졌다. ‘천만인 무죄석방본부 우리공화당 수호팀’이 세운 이 천막에는 ‘자유건국 이승만 부국강병 박정희 안보통일 박근혜’라는 글귀가 붙었다. 해당 천막은 우리공화당 중앙당에서 세운 ‘천막 당사’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어깨 수술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 News1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은 오전 10시쯤 구치소 정문을 통과해 20여분이 지난 10시20분쯤 서울 반포구 가톨릭대 성모병원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50여명의 보수단체 시민과 우리공화당 당원, 보수 유튜버 등 50여명은 미리 준비한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면서 ‘대통령은 죄가 없다’ 등 구호를 연호했다.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은 곧바로 지하주차장을 통과했다. 호송 차량 바로 뒤를 따라 구치소부터 따라온 조원진, 홍문종 공동대표를 태운 차량은 지하주차장 입구에 멈춰섰다. 두 공동대표는 경찰들에게 “수고하신다”고 인사를 건넨 뒤 입을 굳게 닫았다.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3월31일 수감된 뒤 900일째에 처음으로 구치소 바깥 생활을 하게 됐다. 앞서 서울구치소는 지난 11일 박 전 대통령의 수술과 치료를 위해 외부 병원에 입원시키기로 결정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장기 입원 결정은 서울중앙지검이 지난 9일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신청한 형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가 형집행정지 결정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허한 지 이틀 만에 내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