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딸 참석했다는 학회, 조국이 직접 기획 정황
더보기

[단독]딸 참석했다는 학회, 조국이 직접 기획 정황

황성호 기자 입력 2019-10-11 03:00수정 2019-10-15 1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의혹 파문]기획비 50만원, 별도 사례비도 받아
딸 이름 유급행사 요원 명단에 없어… ‘스펙 품앗이’ 의혹 단국대 교수 아들
“조 장관이 직접 참석하라고 했다”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세정 서울대 총장(오른쪽)이 의원 질문에 답하기에 앞서 메모지를 보며 여정성 기획부총장과 얘기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54)의 딸 조모 씨(28)가 참석했다고 주장하는 2009년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가 주최한 학회의 기획 역할을 조 장관이 직접 했다는 정황이 밝혀졌다.

10일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실이 서울대로부터 입수한 2009년 5월 15일 공익인권법센터의 ‘동북아시아의 사형제도’ 학회 관련 자료에 따르면 조 장관은 당시 학회의 기획비를 받은 것으로 기재되어 있다. 금액은 50만 원이었다. 조 장관이 이 학회를 기획했다는 의미로 보인다. 조 장관은 그동안 학회에서 주제발표를 한 것으로만 알려져 있었다.

조 장관은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과 함께 발표자와 토론자 가운데서 가장 많은 액수인 30만 원을 별도의 사례비로 받았다. 학회엔 중국과 일본을 비롯한 해외에서 참석한 교수들도 있었지만 숙박비 외에는 사례비가 지급되지 않았다. 총경비 336만 원 중 조 장관이 23.8%(80만 원)를 가져간 것이다.


공익인권법센터의 인턴 자격으로 심부름을 했다고 밝힌 조 장관의 딸 조 씨의 이름은 유급 행사 요원 명단에는 없었다. 조 씨는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조 장관의 도움이 없이 정당한 인턴 활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턴 활동이 고등학생 신분에서 이 학회의 보조 활동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 씨는 또 “서울대 인턴에 지원한 후에 인터넷에 학회 시간표가 게시됐기에 봤는데 거기서 아버지 이름이 있는 걸 처음 봤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이 학회의 유급 행사 요원 4명의 명단에는 조 씨의 이름은 없고, 서울대 대학생뿐이었다. 조 씨와의 ‘스펙 품앗이’ 의혹이 제기된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이나 조 장관 대학 동문인 변호사의 아들 이름도 나오지 않는다. 이들은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이 직접 학회에 참석하라고 했다”며 인턴활동 증명서가 사실상 허위로 발급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조 장관의 PC에선 딸과 장 교수 아들의 인턴 증명서가 발견됐다.

서울대 측은 “보수가 지급되지 않은 인턴, 예컨대 인턴활동을 했지만 보수를 받지 않은 경우는 현재 자료가 남아있지 않다”고 했다.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딸 조모 씨#서울대 학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