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벤투호, 11월19일 UAE에서 최강 브라질과 붙는다
더보기

벤투호, 11월19일 UAE에서 최강 브라질과 붙는다

뉴스1입력 2019-10-24 14:38수정 2019-10-24 14: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오는 11월19일 브라질과 평가전을 갖는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대한축구협회는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국가대표팀이 오는 11월19일 UAE 아부다비에서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갖는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11월14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 원정경기를 치르는 대표팀은 예선 경기 후 UAE로 이동,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이번 경기는 중립지역에서 치러지는 경기지만 최초로 브라질 축구협회의 초청을 받아 진행된다.

브라질 대표팀은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최고의 팀이다.


치치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브라질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망), 쿠티뉴(바이에른 뮌헨), 피르미누(리버풀) 등 슈퍼스타들을 보유하고 있다. 통산 5회의 월드컵 우승과 9회의 코파 아메리카 우승 기록을 갖고 있으며 지난 9월 발표된 FIFA 랭킹에서 벨기에, 프랑스에 이어 3위에 올라있다.

주요기사

한국 대표팀은 브라질과 1995년 8월 수원에서 열린 친선경기를 시작으로 총 5번의 A매치를 펼쳤으며 1승4패의 전적을 가지고 있다. 유일한 1승은 1999년 3월 잠실에서 열렸던 경기로, 후반 막판 김도훈(현 울산현대 감독)의 득점으로 1-0 승리를 거둔 바 있다.

김판곤 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는 월드컵 2차예선이 한창인 시기에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강팀과의 경기를 통해 대표팀이 한층 업그레이드 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오는 11월4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바논 및 브라질과의 2연전에 나설 선수 명단을 발표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