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98cm 박지수 “205cm도 꼼짝 마”… 5년 만에 만리장성 넘다
더보기

198cm 박지수 “205cm도 꼼짝 마”… 5년 만에 만리장성 넘다

정윤철 기자 입력 2019-11-15 03:00수정 2019-1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농구 아태예선 中 1점 차 눌러
박, 장신숲에 밀리지 않고 23득점… 4Q 뒤집혔으나 박혜진 재역전골
최종예선 진출 기분 좋은 출발대
한국 여자농구대표팀 선수들이 14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그룹A 1차전에서 81-80으로 승리한 뒤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대한농구협회 제공
한국 여자 농구대표팀이 최근 몇 년간 높게만 보였던 만리장성을 넘었다.

한국은 14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오세아니아지역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그룹A 1차전에서 81-80으로 이겼다. 여자 성인 대표팀이 중국을 꺾은 것은 2014년 10월 인천 아시아경기 결승전 승리 이후 5년 1개월 만이다.

국제농구연맹(FIBA) 랭킹 18위 한국은 중국(8위)을 상대로 센터 박지수(KB스타즈·198cm)의 활약을 앞세워 3쿼터까지 66-56으로 앞섰다. 박지수는 한쉬(205cm), 리웨루(200cm) 등 중국 센터들과의 골밑 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3득점(8리바운드)을 기록했다.


한국은 4쿼터 후반 중국에 연달아 득점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다. 경기 종료 1분 2초를 남기고 리멍에게 3점슛을 내줘 77-80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한국은 김정은(21득점·우리은행)이 2점슛을 성공시킨 데 이어 가드 박혜진(11득점·우리은행)이 경기 종료 27초를 남기고 골밑슛을 성공시켜 재역전에 성공했다. 마지막 공격에 나선 중국이 김한별(11득점·삼성생명)에게 공을 뺏기면서 한국이 승리를 낚았다.

주요기사

한국과 중국, 뉴질랜드, 필리핀이 출전한 그룹A에서 상위 두 팀이 최종예선 출전권을 획득한다. 한국 대표팀은 16일 필리핀, 17일 뉴질랜드와 경기를 치른다. 16개국이 참가하는 최종 예선은 4개 조로 나뉘어 진행되며 조 3위 안에 들어야 도쿄 올림픽 본선에 진출할 수 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한국 여자 농구대표팀#박지수#2020 도쿄 올림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