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천 돼지농장 살처분, 시간 싸움…19일 오전에야 마칠 듯
더보기

연천 돼지농장 살처분, 시간 싸움…19일 오전에야 마칠 듯

뉴시스입력 2019-09-18 18:00수정 2019-09-18 18: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연천군 백학면 양돈농장과 인접 농장 돼지 4700여두에 대한 살처분이 협소한 공간 문제로 예상보다 지연되고 있다.

18일 연천군에 따르면, 의심신고가 접수된 백학면 양돈농장이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날 오전부터 현장에 굴착기와 인력 등을 투입해 섬유강화플라스틱(FRP) 탱크 설치 공간을 확보했다.

그러나 주도로에서 확진 농장까지의 도로가 협소하고 농장 주위에도 중장비가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이 많지 않아 작업 초기부터 준비에 애를 먹었다.

군은 농장 뒤편에 FRP 탱크를 설치한 뒤 살처분한 돼지를 각 탱크에 250마리씩 넣을 계획이지만, 작업 공간 등의 문제로 탱크 1기를 채우는데 1~2시간씩 소요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또 질소가스로 돼지를 안락사시키는 작업에도 상당한 시간이 걸려 완료시간 예측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아직 현장 상황이 자세히 알려지지 않아 정확한 작업 진행율은 파악하기 어렵지만, 오후 4시께까지 돼지 600마리 정도가 살처분된 것으로 전해졌다.

연천군 관계자는 “오후 12시를 조금 넘어서부터 작업이 시작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돼지를 살처분하는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시간이 소요되고 있으나 19일 오전에는 작업을 마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가 ASF 확진 농가 3㎞ 이내에 위치한 농장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결정함에 따라 연천군에서는 3개 농장 5500마리가 추가적으로 살처분 대상이 된다.

그러나 확진 농가의 돼지 처리가 우선인데다가 동원 가능한 인력과 장비에 한계가 있어 우선 3㎞ 이내 농장은 출입로에 임시 검역초소를 설치해 외부인 접근을 차단한 뒤 추후 처리방향을 결정키로 했다.

처리 방식은 기존과 같은 FRP 방식이 유력하나, ASF 감염 의심농가가 아닌만큼 돼지를 파쇄해 태우는 렌더링 방식으로 처리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군은 렌더링 방식으로 처리할 경우 살처분한 돼지를 이동해야 하는 부담과 업체의 처리능력 한계로 상당 시간이 소요될 수 있어 처리 방식에 신중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