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유정 사건 ‘졸피뎀’ 등 5년간 4만4천개 마약류 분실
더보기

고유정 사건 ‘졸피뎀’ 등 5년간 4만4천개 마약류 분실

뉴시스입력 2019-10-04 12:01수정 2019-10-04 12: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난·분실된 마약류에 대한 회수 관리 미흡
인재근 의원 "식약처-경찰청 연계 강화해야"

전남편 살해 용의자 고유정이 사용한 혐의를 받는 졸피뎀을 포함해 최근 4년 사이 도난·분실된 마약류는 4만4000개가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해 “도난·분실된 마약류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4일 밝혔다.

인 의원에 따르면, 2015년~2019년 8월 총 209건의 마약류 도난·분실사건이 발생했다.

도난·분실 업체별로 살펴보면 병·의원이 146건(69%)으로 가장 많았고, 약국 45건(22%), 도매업체 16건(8%), 기타업체 3건(1%) 순이었다.

주요기사

이로 인해 도난·분실된 마약류는 총 4만4177개(정/앰플/바이알 등 합산)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5년 4749개, 2016년 8630개, 2017년 9905개, 2018년 1만3493개, 2019년 8월까지 7398개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연도별 도난·분실된 양이 많은 상위 10개 마약류를 분석한 결과, 졸피뎀이 약 7933개로 가장 많았다. 졸피뎀은 고유정이 피해자에게 사용했는지를 두고 논란이 이는 마약류다.

또 올해 5월 식약처와 경찰청이 합동으로 조사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온라인상 불법 마약류 판매광고 단속 결과 GHB(흔히 ‘물뽕’이라고 불리는 마약류, 49%), 필로폰(29%)에 이어 세 번째(29%)로 많은 게시글이 올라온 마약류이기도 하다.

졸피뎀 다음으로는 디아제팜(약 5771개), 옥시코돈(약 4516개), 펜디메트라진(약 3732개), 에티졸람(약 3157개)의 순으로 도난·분실량이 많았다.

인 의원은 “더 큰 문제는 도난·분실된 마약류의 회수 현황 및 결과에 대한 내용이 체계적으로 관리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마약류의 도난·분실이 발견되면 관련 부처나 보건소 등에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회수된 마약류, 회수 전 유통된 마약류 등 수사 결과를 별도로 관련 부처와 공유하지 않는다는 게 인 의원의 지적이다.

인 의원은 “우리나라가 마약청정국이라는 말은 어느덧 옛말이 됐다”며 “해외에서 불법적으로 수입되는 마약류와 더불어 국내에서 도난·분실돼 유통되는 마약류에 대해서도 철저히 감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