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헝가리 유람선’ 가해 선장 재구속
더보기

‘헝가리 유람선’ 가해 선장 재구속

최지선 기자 입력 2019-08-02 03:00수정 2019-08-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 관광객들이 탄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들이받은 바이킹 시긴호의 유리 C 선장(64)이 다시 구속됐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헝가리 언론 인덱스 등에 따르면 헝가리 대법원은 유리 C 선장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앞서 유리 C 선장은 사고 이후 구금됐다가 6월 13일 보석금 약 6000만 원을 내고 조건부 석방됐다.

지난달 29일 헝가리 검찰은 유리 C 선장이 도주하거나 증거 인멸 등 수사를 방해할 우려가 있다며 대법원에 비상 항고했다. 대법원은 보석을 허용한 고등법원이 절차적으로 법률을 잘못 해석했다고 판단했다. 특히 검찰이 재청구한 영장에는 기존 과실치사 혐의 외에 사고 후 미조치 혐의(뺑소니)도 추가됐다.


인덱스가 입수한 전문가 보고서에 따르면 사고 당시 허블레아니호에는 선원이 부족했고, 우천 시 운항에 도움을 주는 레이더가 장착돼 있지 않아 운항에 부적합한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허블레아니호 선사인 파노라마 데크 측은 “레이더 설치는 의무가 아니다. 선원을 한 명 더 탑승시켰으면 비극의 희생자가 한 명 더 늘었을 것”이라고 항변했다.

주요기사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헝가리 다뉴브강#유람선#선장 재구속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