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캐리 람, 고개 숙였지만 ‘반쪽 사과’
더보기

캐리 람, 고개 숙였지만 ‘반쪽 사과’

전채은 기자 입력 2019-06-19 03:00수정 2019-06-19 0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법안 완전 철회는 약속 안해… 범민주 진영선 “불신임안 제출”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에 반대하면서 촉발된 ‘검은 시위’ 물결이 홍콩 전역을 뒤덮자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사진)이 결국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법안을 완전 철회하라고 요구하는 시민들의 요구에는 여전히 확답을 내놓지 않아 ‘반쪽짜리 사과’라는 비판이 나왔다.

람 장관은 18일 홍콩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시민들이 외치는 소리를 들었고, 일어난 일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며 “대부분의 책임은 내가 질 것이며, 홍콩 시민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한다”고 말했다.

람 장관은 시민 200만 명(주최 측 추산)이 거리로 쏟아져 나온 16일 저녁 서면으로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진정성이 없으며 사과할 시기를 놓쳤다는 비난을 받았다. 특히 12일 대규모 시위를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도의 선동”이라고 규정한 것에 대한 사과가 없어 야당과 시민단체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그가 직접 카메라 앞에서 사과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핵심 사안에 대해선 명확한 의사 변화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람 장관은 ‘폭도 발언’에 대한 질문에 “정부는 시위 참여자, 특히 젊은 학생들을 폭도로 부르거나 그렇게 여긴 적이 없다”며 발뺌하기도 했다. 법안 철회 요구에 대해서는 “사회 갈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 한 범죄인 인도 법안을 다시 추진하지 않겠다”면서도 완전 철회를 약속하지는 않았다.

주요기사

사퇴 여부에 대해선 “제2의 기회를 얻길 원한다”며 거부했다. ‘범민주파’ 의원들은 19일 열리는 입법회(의회)에서 람 장관 내각의 불신임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일부 모바일 메신저에서는 개정안 완전 철회 등을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 운동이 시작됐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범죄인 인도법#홍콩 검은 시위#캐리 람 행정장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