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북미회담前 연내 방중 협의중”
더보기

“김정은, 북미회담前 연내 방중 협의중”

한기재 기자 입력 2019-11-05 03:00수정 2019-11-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원, 북미 정상회담 추진 관측
“이달말-내달초 실무협상 가능성… 판 깨져도 최소 한번은 더 만날것”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내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목표로 삼고 있으며 이를 위한 비핵화 실무협상이 늦어도 12월 초까지 개최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은 4일 국정원에 대한 정보위 국정감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북핵과 관련해 미국에 연말까지 시한을 줬다. 북한이 12월로 북-미 정상회담을 잡은 것은 아니지만 목표가 그렇다고 국정원은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에 ‘연말 내에 새로운 셈법을 가져오라’고 엄포를 놓은 북한이 다음 달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염두에 두고 압박에 나서 왔다는 것이다.

이 위원장은 이어 “북-미 정상회담 (목표를) 연말까지 잡고 있다면 그 이전인 11월 말이나 12월 초에 실무협상을 하지 않겠냐는 게 (국정원의) 합리적인 추측”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초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실무협상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미국 측의 설명을 듣고 돌아갔으니 (지금은) 대안을 만드는 과정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판이 깨진다고 하더라도 최소 한 번은 실무협상이 더 열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연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도 있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국정원은 “북-미 회담 전 북한이 중국과 협의를 할 필요성이 있으므로 김정은의 연내 방중 문제가 협의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고 이 위원장이 전했다.

주요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국정원#국정감사#북한#북미 비핵화 협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