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남기 “10일 신재민 고발 취소…하루빨리 사회 복귀하길”
더보기

홍남기 “10일 신재민 고발 취소…하루빨리 사회 복귀하길”

뉴스1입력 2019-04-10 11:23수정 2019-04-10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오늘 오후 취소할 생각”이라면서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해 사회에 조속히 복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재부 출입기자 대상 브리핑을 열고 “신 전 사무관은 기재부 후배 공무원이고 사안을 전체적으로 고려해 고발을 취소하는 문제를 심각히 고민하겠다는 말을 (앞서) 여러 차례 드린 바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홍 부총리는 “후배인 신 전 사무관이 하루빨리 사회에 복귀하는 게 중요하다는 판단 하에 고발을 취소할 생각이다. 취소장은 오늘 오후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신 전 사무관은 한국 사회를 이끌어갈 소중한 인재다. 기재부 전 직원의 바람을 담아 건강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 전 사무관은 지난해 12월29일부터 올 1월2일까지 유튜브·고려대학교 학생 커뮤니티 ‘고파스’·기자회견 등을 통해 청와대가 ‘기재부를 압박해 4조원대 적자국채를 발행하려고 했다’ ‘KT&G 사장 교체에 관여하려고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에 기재부는 올 1월2일 형법 제127조 공무상비밀누설 및 공공기록물관리에관한법률 제51조 위반 혐의로 신 전 사무관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적자국채 발행 관련 청와대-정부간 내부 의사결정 과정과 KT&G 동향 보고 문건을 외부에 유출한 일을 문제 삼았다.

신 전 사무관은 3일 오전 7시께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기고 잠적했다가 정오쯤 서울 관악구 소재 한 모텔에서 발견됐다. 이후 서울 동작구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으로 이송됐다가 가족의 요청으로 같은 날 오후 분당서울대학교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2월 말 퇴원해 현재 부모와 함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