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신미숙 靑비서관 피의자 소환
더보기

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신미숙 靑비서관 피의자 소환

뉴시스입력 2019-04-14 18:33수정 2019-04-14 18: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직 비서관급 청와대 관계자 최초 소환
환경부 산하 인사 과정에 부당 개입 혐의
조현옥 인사수석 비서관 소환도 검토할듯

일명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을 받는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검찰 조사를 마쳤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지난 10일 신 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신 비서관은 당일 자정을 넘긴 11일 새벽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검찰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특혜 채용 수사를 착수한 이후 현직 비서관급 청와대 관계자가 소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 비서관은 환경부 산하 기관 인사 선발 과정에서 청와대가 내정한 후보가 탈락하자 환경부 관계자를 불러 경위를 추궁하는 등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검찰은 신 비서관을 소환한 바로 다음 날인 이달 12일에는 김은경(63) 전 환경부 장관을 소환해 조사했다.

김 전 장관은 현직 시절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들의 명단을 만들어 사표 등의 동향을 파악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에게 사표 제출을 강요한 혐의도 받는다.

또 청와대가 원하는 인사들을 산하기관 임원으로 채용하는 낙하산 인사에도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청와대 낙점 인사가 서류심사에서 탈락하자 관련 경위 등을 환경부 측 직원이 청와대에 찾아가 해명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다.

검찰은 김 전 장관에게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지난달 22일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같은달 26일 법원에서 기각됐다.

지난해부터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를 이어오던 검찰은 환경부 산하 기관 전현직 관계자 참고인 조사 및 환경부 압수수색을 통해 윗선 개입 정황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전 정부 인사가 임원 자리에서 물러난 뒤 후임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청와대와 환경부가 수차례 접촉한 정황도 포착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따라 김 전 장관과 신 비서관을 소환한 검찰은 조현옥 인사수석비서관 소환 여부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