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北美 빨리 만나야” 트럼프 “北 적극 나서야”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北美 빨리 만나야” 트럼프 “北 적극 나서야”

문병기 기자 입력 2018-12-01 03:00수정 2018-12-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G20서 회담… 김정은 답방 등 논의
韓美, 회담 형식 놓고 한때 혼선도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취임 후 6번째인 이번 정상회담에선 2차 북-미 정상회담 조기 개최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기 등 연말 연초 비핵화 이슈가 집중 논의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15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비핵화를 촉진하는 데 2차 북-미 정상회담 조기 개최가 필요하다고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배석자 없이 통역만 대동한 단독회담을 갖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재확인하면서도 북한이 먼저 적극적인 비핵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 증액과 함께 한미 무역 불균형 시정 해결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 이후 김 위원장 서울 답방 여부와 시기가 윤곽을 드러낼지도 관심이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을 추진해 왔지만 11월 말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북-미 고위급 회담이 무산되면서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도 불투명하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논의 중이다.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백악관은 이날 회담이 약식 회담인 ‘풀어사이드(pull-aside·회담장 밖에서 짧게 만나는 것)’ 형식으로 열릴 것이라고 발표했으나 한국 측의 요청으로 정상회담으로 최종 변경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초 1일 회담을 제시했던 미국 측이 조율 과정에서 우리가 제안한 30일로 날짜를 당겼고 형식도 풀어사이드가 아닌 양자회담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부에노스아이레스=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한미 정상회담#북미#트럼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