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코로나 대책본부 출범…첫 조치 ‘한국 입국 제한 연장’
더보기

日 코로나 대책본부 출범…첫 조치 ‘한국 입국 제한 연장’

뉴스1입력 2020-03-26 20:04수정 2020-03-26 2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정부가 26일 오후 ‘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에 따른 ‘정부 대책본부’의 첫 회의를 열고 한국·중국발 입국제한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하기 위한 정부 대책본부에서 중국과 한국에 대한 검역 강화와 비자 제한을 4월 말까지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 5일 아베 총리는 Δ한국·중국 주재 대사관에서 발급된 비자 무효화와 Δ한국·홍콩·마카오인의 무비자 입국 중단 Δ한국·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2주 간 대기(격리)’ 조치 등의 내용을 담은 방역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아베 총리는 또 ‘미즈기와’(水際·적이 육지에 상륙하기 전에 차단하겠다는 것) 대책 강화 차원에서 27일 0시부터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등 유럽 21개국과 이란 전역을 입국 거부 대상에 추가하겠다고 발표했다.

주요기사

특조법에 따른 정부 대책본부의 설치에 따라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선언을 통해 이동의 자유 등 국민 개개인의 기본권 가운데 일부를 제한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경제재생담당상은 이날 긴급사태 선언 가능성과 관련해 “(현재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01명 늘어난 2025명을 기록했다. 이중 55명이 숨졌다. 특히 도쿄는 전날보다 많은 47명의 새 확진자가 나오며 ‘오버슈트(폭발)’ 우려가 증폭됐다.

아베 정부는 국내 코로나 확산 우려가 커짐에도 도쿄올림픽 연기가 최종 결정된뒤인 이날부로 대책본부를 출범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