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UN 전문가 “내달 北서 열리는 블록체인 행사 참석하지 마라”
더보기

UN 전문가 “내달 北서 열리는 블록체인 행사 참석하지 마라”

뉴스1입력 2020-01-15 18:36수정 2020-01-15 18: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국제연합(UN) 소속 대북 제재 전문가들이 오는 2월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암호화폐 콘퍼런스에 참석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15일 로이터에 따르면 대북 제재 전문가들은 이달 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제출할 예정인 연례보고서에 “북한이 개최하는 콘퍼런스에 참가하지 말라”는 내용을 담았다.

이러한 경고는 유엔 안보리가 지난해 8월 공개한 보고서에 기인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정찰총국(북한군 최고 정보기관)을 통해 전 세계 은행과 암호화폐 거래사이트를 해킹해 20억달러(약 2조4000억원)를 탈취했다. 전문가들은 이 자금이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 개발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한다. 이에 대해 북한은 “사실이 아닌 악의적인 소문”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북한은 오는 2월22일부터 29일까지 평양에서 ‘제2회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콘퍼런스’(Pyoungyang Blockchain and Cryptocurrency Conference)를 개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앞서 북한은 지난해 4월 스페인에 기반을 둔 민간단체 ‘조선친선협회’(KFA) 주최로 제1회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KFA 측은 행사 직후 “미국 등을 포함해 여러 국적의 100명의 전문가가 행사에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암호화폐는 각국 정부의 관리를 받지 않는다. 거래사이트 외에도 개인 컴퓨터나 모바일 등을 통해 지갑을 생성해 보관할 수 있고, 인터넷이 연결된다면 어느 곳으로도 쉽게 전송할 수 있다.

특히 암호화폐는 기록이 블록체인 상에 남아 중간에 가로채거나 조작할 수도 없어 자금세탁 수단으로 악용되기도 한다. 실제 북한은 그동안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해 암호화폐를 외화벌이 수단 가운데 하나로 활용해온 것으로 알려진다.

대북 제재 전문가들이 업계 관계자들의 평양 콘퍼런스 참가를 경고하는 배경이다. 대북 제재 전문가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이번 평양 콘퍼런스를 통해 (UN으로부터의) 제재회피와 자금세탁 수단으로 ‘암호화폐’를 이용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즉 이번 콘퍼런스로 인해 유엔 안보리의 북한 제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한편 미국 법무부는 지난해 11월 북한 블록체인 행사에 참가한 미국 국적 블록체인 개발자 버질 그리피스를 체포했다. 북한에 암호화폐를 이용한 제재 회피와 돈세탁 방법에 대한 기술 정보를 제공한 혐의다.

시가총액 2위 암호화폐 ‘이더리움’을 이끄는 이더리움재단 소속의 그리피스는 행사에 참석해 ‘블록체인과 평화’라는 주제로 강연한 것으로 전해진다. 미국 국무부는 그의 평양 방문을 허가하지 않았으나 그리피스는 이를 무시하고 방북했다. 그리피스의 혐의가 사실로 밝혀지면 그는 최대 20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게 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