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이든 “날 ‘미친개’라 부른 北김정은, 조건 없이 안 만나”
더보기

바이든 “날 ‘미친개’라 부른 北김정은, 조건 없이 안 만나”

뉴스1입력 2020-01-15 17:29수정 2020-01-15 17: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소재로 농담을 주고받았다고 더힐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아이오와주(州)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토론회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며 자신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미친개’라는 비난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되면 전제조건 없이 북한 지도자를 만날 수 있느냐는 물음에 그렇지 않다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김 위원장이 “원하는 모든 것을” 제공했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나는 전제조건 없이 만나지 않을 것이다. 나는 조건 없이는 조 바이든을 미친개이고 몽둥이로 때려죽여야 한다고 말한 최고 지도자를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러한 답변에 샌더스 의원은 “그것 말고는, 당신은 그(김 위원장)을 좋아하냐”고 언급해 청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그 외에는 그를 좋아한다. 그리고 그는 그렇게 말한 직후 트럼프로부터 러브레터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작년 11월14일 조선중앙통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겨냥해 “미친개는 한시바삐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는 원색적인 비난을 했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