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군함도 보고서 ‘강제징용’ 또 빼… 정부 “유감”
더보기

日 군함도 보고서 ‘강제징용’ 또 빼… 정부 “유감”

신나리 기자 입력 2019-12-04 03:00수정 2019-12-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네스코 등재때 약속 안지켜… 외교부 “희생자 추모 조치 이행을” 일본이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한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과 관련한 두 번째 후속 조치 이행경과보고서에도 한국인 강제징용 내용을 담지 않았다.

외교부에 따르면 2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게재된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 조치 이행경과보고서’에서 일본은 한국인 노역의 강제성을 인정하지 않고 “일본 산업을 ‘지원(support)’한 많은 한반도 출신자가 있었다”고 표현했다. 2015년 군함도를 비롯한 근대산업시설 23곳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과정에서 한국인의 군함도 강제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정보 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은 것. 일본은 2017년 12월 제출한 첫 번째 이행경과보고서에서도 ‘강제(forced)’라는 단어 대신 ‘지원’이라고 표기했다.

일본은 희생자를 기리는 정보센터도 군함도에서 멀리 떨어진 도쿄에 싱크탱크 형태로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세계유산위원회가 지난해 6월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당사국과의 지속적인 대화를 독려하는 결정문을 발표했지만 일본은 당사국인 한국 정부의 대화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


정부는 3일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내 일본에 “깊은 유감”을 표하고 강제징용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후속 조치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군함도#유네스코 세계유산#강제징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