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조철수 “기회의 창 닫히고 있다”…美에 연말시한 압박
더보기

北조철수 “기회의 창 닫히고 있다”…美에 연말시한 압박

뉴스1입력 2019-11-09 03:52수정 2019-11-09 03: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철수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을 겨냥해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면서 올해 말까지 전향적인 조치를 들고나올 것을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조 국장은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9 모스크바 비확산회의’(MNC)에서 “우리는 미국에 많은 시간을 줬고 연말까지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매일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고 말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초 북미 협상단은 스웨덴 스톡홀롬에서 비핵화 실무협상을 실시했으나 의견차만 확인한 채 돌아섰다. 이후 북한은 미국에 계속 연말을 시한으로 제시하며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지난달 26일 “북한이 더 안정적인 안보 환경에 대해 논의하려 한다면 인위적인 데드라인(마감시한)을 정해선 안 된다”면서 북한의 이 같은 재촉에 거부감을 나타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