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DHC, 불매운동 비난하며 혐한방송 계속
더보기

日 DHC, 불매운동 비난하며 혐한방송 계속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8-15 03:00수정 2019-08-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韓 없어서 곤란한 나라 없다” 주장… 한국지사는 “물의 일으켜 사죄” “조센진(朝鮮人·한국인을 낮춰 부르는 말)들은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등 허위사실을 퍼뜨려온 일본 인터넷방송 ‘DHC텔레비전’이 14일 홈페이지에 자사 방송을 옹호하는 입장문을 올렸다.

DHC텔레비전은 야마다 아키라(山田晃) 사장 명의의 입장문에서 “프로그램 뉴스 해설은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것으로 모두 자유로운 언론 범위 내에 있다”며 “한국 미디어는 프로그램 내 혐한적이고 역사 왜곡인 부분을 구체적으로 지적해 달라”고 주장했다. 또 “프로그램 내용과 상관없는 DHC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했다.

이 인터넷방송이 내보내는 ‘도라노몬(虎ノ門) 뉴스’는 우익 인사들을 출연시켜 온갖 혐한, 허위 뉴스를 유포하고 있다. 극우 성향 산케이신문 논설위원은 14일 방송에서 “총리 관저 관계자가 ‘세계에서 한국이 없어서 곤란해지는 나라는 한 곳도 없다’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13일에는 “한국인은 하는 짓이 어린아이 같다”는 한 극우 저널리스트의 발언을 내보내기도 했다. DHC텔레비전이 유튜브로 수익을 얻는 구조여서 자극적인 뉴스를 지속해서 내보내는 모습이다.

DHC의 한국지사인 DHC코리아는 13일 김무전 대표 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지만,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은 깊이 사죄한다. DHC텔레비전과 반대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라며 “해당 방송 내용은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참여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일본#dhc#도라노몬 뉴스#불매운동#혐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