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정부, 文의장 ‘일왕 사과’ 발언에 철회 요구
더보기

日정부, 文의장 ‘일왕 사과’ 발언에 철회 요구

뉴스1입력 2019-02-12 10:42수정 2019-02-12 1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히 부적절하고 극히 유감”…외교경로 통해 항의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왕의 사과 문제를 언급한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발언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교도·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2일 브리핑에서 문 의장의 관련 발언에 대해 “심히 부적절하고 극히 유감스럽다”면서 외교경로를 통해 항의하고 사과 및 철회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지난 8일 보도된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 “총리가 일본을 대표해서 한 마디만 하면 된다. 아니면 곧 퇴위하는 일왕이 그랬으면 좋겠다”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나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사과 필요성을 거론했다.

문 의장은 특히 아키히토 일왕이 제2차 세계대전 ‘항복’ 선언을 한 히로히토(裕仁) 전 일왕의 아들이란 점에서 “만약 그런 사람이 (위안부 피해자) 어르신들의 손을 잡고 정말로 미안하다고 한다면 그 한 마디로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문 의장의 이 같은 인터뷰 내용이 알려지자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10일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문제는 (2015년) 한일 합의로 완전히, 최종적으로 매듭지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발언을 조심해 달라”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