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끌고간 청소년 9명 공개하며 체제선전… 국내단체 “그래도 살아있어 다행”
더보기

北, 끌고간 청소년 9명 공개하며 체제선전… 국내단체 “그래도 살아있어 다행”

기타입력 2013-06-21 03:00수정 2013-06-21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탈북 청소년 9명의 모습이 20일 처음 공개됐다. 지난달 28일 북송된 지 23일 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이들을 “남조선 괴뢰패당의 유인납치 행위로 남조선으로 끌려가다가 공화국의 품으로 돌아온 청소년들”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9명은 고려동포회관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구렁텅이에 영영 빠질 뻔한 우리들을 한 품에 안아 밝은 미래를 펼쳐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품은 진정 자애로운 태양의 품”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탈북지원단체 관계자는 “이들이 북한 체제 선전에 활용될 것이란 점은 예상했던 일”이라며 “9명이 무사히 살아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관련기사
#라오스#강제북송#탈북청소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