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외교부, ‘탈북자 9명 강제북송’ 답변 거부
더보기

中외교부, ‘탈북자 9명 강제북송’ 답변 거부

동아일보입력 2012-02-24 17:00수정 2012-02-24 17: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은 24일 최근 탈북자 9명의 강제 북송 여부에 대해 사실상 답변을 거부했다.

훙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은 국내법, 국제법,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신중한 타협을 거쳐 해당 문제를 처리해왔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런 원칙이 각 측의 공동이익에 들어맞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어떤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월경자를 북송했느냐는 물음에도 "중국은 지금까지 원칙을 지켜왔다"고만 답했다.

주요기사

한국에 거주하는 탈북자들이 말한 바로는 북중 접경지역인 룽징(龍井) 변방부대에 갇혀 있던 탈북자 9명이 투먼(圖們)을 통해 북한에 넘겨져 온성 보위부에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이번 탈북자 북송은 우리 정부가 탈북자 북송과 관련해 중국 정부에 강력하게 항의하는 와중에 이뤄진 것이어서 관심을 사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