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이일화, 승리감 가득찬 표정…이유리 분노

뉴스1 입력 2020-10-16 13:40수정 2020-10-16 13: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널A © 뉴스1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와 이일화가 날카롭게 대면한다.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 연출 김정권 김정욱)이 자체 최고 시청률과 채널A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연달아 경신하며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다. 16일 오후 10시50분 방송되는 13회에서는 이유리(지은수 역)가 이일화(김호란 역)와 대면하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만든다.

앞서 지은수(이유리 분)는 김호란(이일화 분)의 음모에도 불구하고 강지민(연정훈 분)과 서로를 향한 진실된 마음을 확인했고, 한 가족으로서 함께하기 위해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그러나 딸 강우주(고나희 분)가 지은수의 과거를 알아버림으로써 모든 것이 엉망이 된 상황. 지은수의 행복을 방해한 사람이 누구일지, 이대로 강지민과의 인연이 영영 끝날지 긴장감과 함께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몹시 상심한 지은수를 승리감에 사로잡힌 김호란이 찾아와 팽팽한 분위기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그 뿐만 아니라 김호란은 날카로운 말로 지은수를 자극하며 불을 붙인다고. 끔찍이 사랑하는 딸에게 아픈 진실을 들키게 되어 좌절한 지은수를 한 번에 무너뜨린 김호란의 한 마디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주요기사
또한 끓어 오르는 분노를 참을 수 없어 달려든 지은수와 김호란 사이 격렬한 몸싸움이 펼쳐져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킬 예정이다. 걷잡을 수 없을 만큼 깊어진 두 사람의 오랜 갈등이 결말을 보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렇듯 ‘거짓말의 거짓말’은 갈수록 첨예해지는 인물들 간 갈등과 탄탄한 스토리, 숨 돌릴 틈을 주지 않는 타이트한 전개로 매주 시청자들의 마음을 완벽히 사로잡고 있다.

‘거짓말의 거짓말’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