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뉴욕증시, S&P 500·나스닥 사상 최고치 마감
더보기

뉴욕증시, S&P 500·나스닥 사상 최고치 마감

뉴시스입력 2020-02-15 06:56수정 2020-02-15 0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의 주식 투자 세제 인센티브 검토 등이 알려지면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가 또 다시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6.22(0.18%) 오른 3380.1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9.21(0.20%) 상승한 9731.18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23(0.09%) 하락하며 2만9398.08에 폐장했다.


이날 증시는 낮 한 때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백악관이 주식투자에 대한 세제 인센티브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뒤 회복됐다.

주요기사

투자자들은 코로나19 확산에 우려했으나, 정부와 중앙은행이 세계 경제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믿으면서 크게 반등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분석했다.

이날 비교적 조용한 거래 움직임에 불구하고 주중 주가는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이번주 S&P 500지수와 다우지수는 각 1.6%와 1% 상승했다. 나스닥 지수는 2.2% 올랐다.

이러한 움직임은 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정부의 확진자 기준 변경 논란이 지속되는 동안에도 나타났다. 중국은 지난 13일 확진 기준에 임상진단 사례까지 포함하면서 감염자가 폭증하는 결과를 낳았다.

중국 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14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사망자는 전날 대비 121명 증가한 1380명, 확진자는 5090명 늘어난 6만3851명이다. 전날 발표와 숫자가 맞지 않아 논란이 일었는데, 위생건강위는 진원지인 후베이성이 중복 계산(사망자 108명, 확진자 1043명)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CNBC에 따르면 MRB파트너스 분석가들은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투자자들이 아시아 시장에 덜 노출된 미국의 선별 성장주 중심으로 공격적인 투자를 했다”고 분석했다.

이번주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은 모두 2% 이상 올랐다. 애플은 1.5% 상승하며 한 주를 마감했다.

수익이 투자자들의 예상을 크게 웃돌았던 것도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엔비디아의 분기 실적은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을 뛰어넘은 7% 상승했고 익스피디아는 수익이 11% 증가했다.

팩트세트(FactSet) 자료에 따르면 S&P 500대 기업의 77% 이상이 수익이 증가했으며, 이 중 72% 정도가 애널리스트의 예상을 상회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