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자리 모인 경제수장들…“코로나19 피해 지원방안 검토”
더보기

한자리 모인 경제수장들…“코로나19 피해 지원방안 검토”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14 14:14수정 2020-02-14 1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로비에서 스탠딩 인터뷰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 부총리, 은성수 금융위원장. 뉴스1

경제·금융 수장들이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피해를 입은 업종에 대해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통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과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인식을 공유했다.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난 홍 부총리는 “인식에 대해 큰 차이는 없었다”며 회의 내용을 압축해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먼저 금융시장 동향에 대해 “초기에 금융시장 변동성이 일시적으로 나타났지만 지금은 비교적 안정적인 것으로 평가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앞으로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언제든지 있기 때문에 긴장감을 갖고 모니터링하면서 함께 대응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피해 업종에 대한 지원 방안도 검토한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얻은 업종에 대한 지원의 필요성과 시급성에 대해 의견을 함께했다”며 “피해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일선 금융기관들이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지금 단계에서 굉장히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금융기관들이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는 면책방안을 조금 더 힘차게 보완해 강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와 경기 흐름과 관련해선 이에 대처하기 위해 함께 대응해 공동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