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000원짜리 윈도 10?…MS “불법 제품 주의하세요”
더보기

3000원짜리 윈도 10?…MS “불법 제품 주의하세요”

뉴시스입력 2020-01-15 17:09수정 2020-01-15 17: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 7에 대한 기술지원을 지난 14일 종료하면서 상위 버전인 윈도 10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쇼핑몰 등에 정가의 20분의 1도 안 되는 헐값에 판매되는 윈도 7은 정품이 아님에 따라 주의가 요구된다.

15일 IT 업계에 따르면 쿠팡 등 국내 쇼핑몰에서 윈도 10을 검색하면 만원 이하에 판매되는 윈도 10 제품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현재 한국 MS 공식 홈페이지에서 윈도 10 홈 버전을 20만8000원, 프로 버전을 32만4600원에 판매하는 것과 비교하면 훨씬 싼 가격이다.

주요기사

대부분 결제 후 정품 인증키(key)를 따로 보내주는 방식으로 거래가 이뤄진다.

판매자는 “평생 사용이 가능하다”, “100 퍼센트 정품” “연중무휴 24시간 총알배송” 등으로 홍보하고 있지만 이는 모두 위법하다는 지적이다.

심지어 상품평이 수천건 달려 있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구매한 제품으로 일단 정품 인증에 성공하더라도 계속해서 사용이 가능한지 보장이 안 된다.

이에 MS는 오픈마켓에 연락을 취해 이러한 불법 윈도 7 제품의 판매를 중지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MS 관계자는 “비정상적인 가격으로 판매되는 윈도 10 제품은 모두 불법이라고 볼 수 있다”며 “MS 스토어나 공식 인증 판매점에서 구매하는 것을 권장한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