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6차산업 사업자’ 인증받으면 맞춤형 지원
더보기

‘6차산업 사업자’ 인증받으면 맞춤형 지원

김상훈 기자 입력 2019-11-26 03:00수정 2019-11-26 1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농업에서 미래를 찾는다 / 동아일보-농림축산식품부 공동기획]
국내산 재료-사업성과-차별성 심사… 인증마크 따면 융자-판로 등 지원
2016년 농촌을 방문한 관광객이 1000만 명을 돌파했다. 그 이후로 현재까지 농촌 관광객은 꾸준히 늘고 있다. 농촌이 활력을 되찾기까지는 농촌을 바꾸려는 6차산업 인증 사업자들의 공이 컸다. 6차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는 전국 11곳에 6차산업 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센터에서는 6차산업 사업자 인증부터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에 대한 제도적·정책적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현장 코칭 △전문가 컨설팅 △우수 사례와 제품 발굴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5년 6차산업 사업자 인증 제도를 도입했다. 2016년 1130곳이던 인증 사업자는 올해 10월 1623곳으로 늘었다. 6차산업 인증 사업자 마크를 받으려면 서면 심사와 현장 심사를 받아야 한다.

우선 주요 상품의 원재료는 100% 국내산이어야 한다. 또 이 중 50% 이상은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이어야 한다. 최근 2년간의 사업 성과와 생산 인프라 구축 현황 등을 살펴 사업의 지속성이 있는지 기존 제품과의 차별성이 있는지도 따진다. 인증 사업자 마크를 획득하면 융자, 컨설팅, 판로, 홍보 등 분야별로 맞춤형 지원을 한다.


6차산업 정책이나 성공사례, 창업 가이드와 관련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상담센터에서는 창업, 금융, 관광 등의 분야를 망라한 20여 명의 전문가가 상담해 주기도 한다.

관련기사

6차산업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사람도 크게 늘고 있다. 2016년 당시만 해도 월평균 방문자는 9200여 명에 불과했다. 그러던 것이 올 10월 기준으로 1만8500여 명으로 크게 늘었다.

김상훈 기자 corekim@donga.com
#농업#6차산업#사업자 인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