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직자 만난 고용장관 “일자리 사정 나빠져 송구”
더보기

구직자 만난 고용장관 “일자리 사정 나빠져 송구”

박은서기자 입력 2019-02-15 03:00수정 2019-02-15 0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장 목소리, 정부 정책에 반영” 실직자들이 14일 고용센터를 방문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정부의 지원 정책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 전날 발표된 1월 고용동향에서 실업자 수가 19년 만에 가장 많은 122만 명으로 치솟는 등 암울한 고용성적표가 나오자 급히 구직자들을 만난 것이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센터에서 구직자 4명과 가진 간담회에서 “고용 사정이 좋지 못한 데에 일자리 정책을 총괄하는 장관으로서 송구하다”고 말했다.

한 여성 구직자는 “구직자 내일배움카드로 받을 수 있는 훈련과정이 7, 8개월로 너무 길다”며 집약적인 짧은 훈련과정을 만들어달라고 주문했다. 청·장년층 취업을 돕는 사업인 ‘취업성공 패키지’에 참여 중인 한 60대 남성은 “중장년층 일자리 자체가 경비, 청소 용역 등으로 국한돼 있다. 고령자에게 적합한 새로운 일자리 모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여자는 “훈련 참여수당이 너무 적어 아르바이트를 할 수 밖에 없는데 아르바이트 시간을 제한하는 규제를 줄여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상담원과 재취업 상담을 하는데 상담원이 전문직을 잘 몰라 엉뚱한 조언을 해줬다며 상담원의 전문성을 지적한 의견도 있었다. 이 장관은 “보완책을 들여다보겠다”고 말했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관련기사
#이재갑#실직#고용센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