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의도 크기 용산공원, 한강-남산까지 잇는다
더보기

여의도 크기 용산공원, 한강-남산까지 잇는다

동아일보입력 2011-10-11 03:00수정 2011-10-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국토부, 미군기지 반환터 정비계획 확정 2016년 우리나라로 반환되는 서울 용산 주한 미군기지에 여의도와 비슷한 크기로 들어서는 용산공원이 남산과 한강을 연결해 도심의 ‘허파’ 기능을 할 국가공원으로 조성된다.

또 캠프킴과 유엔사, 수송부 등 18만 m² 규모의 용지는 용적률이 최대 800%까지 허용되는 일반상업지역으로 바뀌어 상업·업무·주거 기능을 하는 40∼50층짜리 고층 빌딩이 들어선다.

용산공원은 자연 생태계가 회복되는 기간과 공사비 마련 등을 감안해 2017년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2027년까지 11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국토해양부는 이런 내용의 용산공원 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을 11일 확정해 고시한다고 10일 밝혔다. 5월 용산공원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용산 미군기지 일대 1156만 m²(약 349만 평)에 대한 체계적인 개발 밑그림이 확정된 것이다.

주요기사

○ 공원-복합시설-주변지역 조성

용산공원 정비구역은 크게 △용산공원이 조성될 243만 m² 규모의 공원조성지구 △캠프킴과 유엔사, 수송부 3곳을 합한 18만 m²의 복합시설조성지구 △용산공원을 둘러싼 895만 m²의 공원주변지역으로 나뉜다.

우선 공원조성지구는 미군기지로 단절됐던 남산과 한강을 잇는 서울 도심의 녹지축과 수(水) 체계를 복원하는 역할을 하도록 개발된다. 현재 심어진 아까시나무 같은 외래 수종을 소나무, 상수리나무 같은 한국 전통 나무로 바꾸고 남산에서 발원된 만초천(蔓草川) 지류를 복원하기로 했다.

공원은 남산과 한강을 잇는 생태축공원(106만 m²) 문화유산공원(30만 m²) 관문공원(17만 m²) 세계문화공원(25만 m²) 놀이공원(33만 m²) 생산공원(32만 m²) 등 6개로 조성될 예정. 공원 곳곳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경관인 숲, 들, 호수, 습지, 개울도 만들어진다. 공원 내 신규 건축물은 최소화하고 건폐율을 종전 도시공원(20%)보다 낮은 10% 이내로 제한해 개발을 억제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산기지가 120년간 외국군대의 주둔지였다는 역사적 배경을 고려해 역사와 미래,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열린 공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용적률 최대 800%까지 허용

캠프킴, 유엔사, 수송부가 있던 복합시설조성지구는 용산 미군기지 이전 재원 3조4000억 원을 마련하기 위해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를 변경해 고밀도로 개발된다. 용적률이 최대 800%까지 허용돼 주거·업무·상업 기능이 들어간 40∼50층 높이의 복합건물이 들어설 수 있게 된 것.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이곳의 개발을 맡아 호텔, 컨벤션센터, 오피스빌딩, 주상복합아파트 등을 지을 계획이다. 구체적인 건물 높이와 용도는 LH가 2014년까지 서울시와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캠프킴(4만8000m²)은 용산국제업무지구와 구도심의 연결 거점으로, 유엔사(5만2000m²)와 수송부(7만9000m²)는 신분당선 동빙고역의 역세권 기능을 살리면서 한남뉴타운의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밑그림을 세웠다.

용산국제업무지구, 서빙고아파트 단지, 한남재정비촉진지구, 후암동 일대 등 공원주변지역은 난개발을 막고 용산공원과 조화가 되도록 서울시가 별도의 도시관리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2027년까지 3단계로 개발될 용산공원 조성사업에 공사비 8840억 원, 토양정화비 1030억 원 등 총 1조2000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사업비는 앞으로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서울시와 국가의 분담 비율을 결정하고 재원 부족에 대비해 민간투자임대사업(BTL)과 같은 민간투자 방식도 고려하기로 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