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陳금융위원장 ‘신한 빅3 동반퇴진론’ 파장
더보기

陳금융위원장 ‘신한 빅3 동반퇴진론’ 파장

동아일보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관계자 다 책임져야”… 금융권 지배구조 집중 점검키로
진동수 금융위원장(사진)은 15일 신한금융 사태에 대해 “관계자는 다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신한금융 사태에 침묵으로 일관해 온 금융당국의 첫 공식 언급으로 신한금융지주 이사회에서 직무정지를 당한 신상훈 사장뿐만 아니라 라응찬 회장과 이백순 신한은행장 역시 동반 책임을 져야 한다는 강력한 경고로 풀이된다.

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영국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 주최로 열린 콘퍼런스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대표적인 금융사인 신한은행이 사회 문제가 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이번 사태 발생의 관계자는 다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관계자들이 지금 퇴진해야 한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지금 당장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이번 사태가 어떻게 일어났는지 확인하고 책임 있는 사람은 반드시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진 위원장은 신한금융 사태를 계기로 금융권의 지배구조 문제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에 금융기관의 사외이사 문제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제는 경영진 문제에 개선점이 없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해 국회 발의를 앞두고 있는 ‘금융회사의 경영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개정안’ 강화를 시사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부터 라 회장의 금융실명제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11월에는 신한금융 및 신한은행을 종합검사 해 신한금융 사태를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이날 진 위원장의 발언에 비춰볼 때 금융당국의 조사 결과에 따라 신 사장은 물론 라 회장과 이 행장도 동반 퇴진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차지완 기자 ch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