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5세 태양광 벤처신화, 청와대에 ‘감동의 빛’
더보기

25세 태양광 벤처신화, 청와대에 ‘감동의 빛’

동아일보입력 2010-05-15 03:00수정 2010-05-15 16: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학생 ‘나홀로창업’ 송성근씨, 靑 중소기업인 행사서 연설
無光 패널 국내 첫 개발
올해 매출 100억원 전망
MB “대단하다” 악수 청해
㈜쏠라사이언스 송성근 사장=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2008년 11월 경기 성남시 수정구 경원대 창업보육센터 내 사무실 한 곳에 새로운 간판이 걸렸다. ‘㈜쏠라사이언스.’ 창업자는 이 대학 전자공학과에 재학 중인 송성근 씨(25·사진)다. 당시 송 씨는 친환경에너지 분야의 가능성과 자신의 열정만 믿고 ‘나홀로 창업’에 도전했다.

1년 반이 지난 2010년 5월. 송 씨의 회사는 연간 매출 100억 원을 바라보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미국과 중국, 이라크, 몽골 등지에서 대형 수출계약을 잇달아 따내거나 성사단계에 있다. 국내외 기업들이 송 씨 회사와 공동 기술개발을 제안하고 있다. 자본금이 불과 1000만 원에 불과했던 조그만 ‘캠퍼스 기업’이 세계 친환경에너지 업계에 새로운 도전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 국내외 기업, 앞 다퉈 ‘러브콜’

쏠라사이언스가 만드는 대표적인 제품은 태양광 조명시설이다. 태양광 모듈이 태양의 움직임을 자동으로 따라다니며 빛을 모으는 ‘추적형 가로등’, 일반 전력과 태양광 전력을 교차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시스템 등이 송 씨 아이디어에서 나온 것이다. 기존 태양광에너지 시장에서 처음이거나 제대로 상용화되지 않았던 기술들이다.

주요기사

시장의 반응은 빠르게 나타났다. 창업 3주 만에 6000만 원짜리 규모의 공사를 따냈다. ‘에너지효율이 좋다’는 소문이 업계에 퍼지면서 서울 장지지구 등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와 학교, 골프장, 공공시설 등 30여 곳에 시설을 설치했다. 포스코건설, 우미건설 같은 건설사는 쏠라사이언스의 조명시설을 구입해 아파트나 공원 등지에 설치했다.

지난해 3월 미국을 시작으로 이라크, 몽골 등 해외 시장에도 진출했다. 지난달에는 중국, 미국 출신 연구진과 함께 신개념 태양광 패널인 ‘블랙셀’을 개발했다. 블랙셀은 빛 반사가 없는 무광(無光) 패널이다. 빛 반사 문제로 태양광에너지 시설을 설치하기 어려웠던 국내 고층빌딩에서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조만간 국내 유수의 대기업이 기술제휴에 나서는 등 기업들의 러브콜은 계속되고 있다. 회사가 성장하면서 직원은 12명으로 늘었다.

○ 청와대에서도 뜨거운 호응

14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는 제22회 중소기업주간을 맞아 ‘함께 여는 미래, 중소기업인과의 대화’가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이명박 대통령과 관련 기관장, 중소기업인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송 씨도 행사에 참석했다. 가장 나이 어린 참석자였지만 그는 당당히 맨 앞에서 자신의 성공신화를 소개했다. 송 씨는 “어린 나이에 사업가라는 명칭을 갖는 것에 부담도 됐고 걱정도 많았다”며 “고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말씀처럼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기업이 돼야 회사가 발전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송 씨의 연설이 끝나자 참석자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이 대통령 역시 “정말 잘했다. 대단하다”며 직접 악수를 청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권혁홍 ㈜신대양제지 대표이사 등 중소기업 유공자 46명에게 직접 훈·포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이 과정에서 “1977년인가 금탑산업훈장 받을 때인데 대통령이 주는 줄 알고 갔더니 장관이 대신 줘 섭섭하더라”며 훈·포장을 직접 주는 배경을 설명하자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성남=이성호 기자 starsky@donga.com
고기정 기자 ko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