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합당도 추가 이적… 한국당 현역 22명 될듯
더보기

통합당도 추가 이적… 한국당 현역 22명 될듯

이지훈 기자 입력 2020-03-26 03:00수정 2020-03-26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교섭단체 되면 보조금 55억 추가
동아일보DB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총선 후보 등록을 앞두고 비례대표용 자매 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대거 옮겨갈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26일 의원총회를 열어 소속 비례대표 의원들을 제명해 한국당으로 이적시키기로 했다. 비례대표는 소속 정당이 제명해야 의원직을 유지한 채 무소속이 된다. 현재 윤종필 김규환 문진국 김종석 송희경 김성태 김승희 김순례 등 8명의 비례대표 의원과 유기준 윤상직 여상규 최교일 등 4명의 지역구 의원이 추가 이적 대상으로 거론된다.

현재 한국당 현역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한 김정훈 의원이 24일 탈당 후 합류하면서 10명. 12명이 추가로 올 경우 22석으로 늘어난다. 한국당은 후보 등록 마감일인 27일까지 20석 이상을 채워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확보해 비례대표 투표용지에서 1번 또는 2번을 받고 30일 지급되는 선거보조금 중 최소 55억 원가량을 추가로 받아내겠다는 전략이다. 원유철 대표는 “정확한 숫자를 예단할 수 없지만 현재 의원 10명에서 추가로 10명가량 더 오실 것 같다”고 했다.


한국당이 20석 이상을 확보해 교섭단체가 되면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한국당, 민생당 등 4당이 교섭단체 몫인 220억 원(50%)의 4분의 1씩을 나눠 갖는다. 내홍을 겪고 있는 민생당이 교섭단체 지위를 잃게 되면 민주당, 통합당, 한국당이 220억 원을 3분의 1씩 나눠 가져 금액은 더 늘어날 수 있다.

주요기사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21대 총선#의원 이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