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여야 4당대표 회동…신천지교회 관련 대책 논의
더보기

文대통령, 여야 4당대표 회동…신천지교회 관련 대책 논의

황형준기자 , 김지현기자 , 윤다빈기자 입력 2020-02-28 21:28수정 2020-02-28 2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21) 국내 확산의 주요 원인이 된 신천지교회 관련 대책이 화두에 올랐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모두 발언에 이어 비공개 회동에서도 거듭 “신천지 신자 수 등이 아직까지 파악이 안 되고 전수조사도 안 되고 하니까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검찰이 신천지 압수수색에 들어갈 수 있다는 보도를 봤다”고 언급하자 심 대표는 “신천지는 반드시 교회를 말하는 게 아니다. 고위험군에 대해 공권력을 동원해 장악해서 통제하란 얘기”라고 강조했다고 정의당 김종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아직까지 전체 신천지 확진 양상에 대해 가늠이 안 된다. 특별한 대책을 세우고 있고, 지금 정부에서 그 부분에 대한 대책을 집중적으로 신속하게 시행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신천지 관련해 별다른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회동 말미에 “최근 신천지랑 우리당을 엮으려는 움직임이 곳곳에서, 제 정당 중에서도 있는데 이것은 정치적인 것을 떠나 정말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합당 전희경 대변인이 전했다.



유성엽 민생당 대표는 회동이 끝난 뒤 회견에서 “문 대통령과 김상조 정책실장, 노영민 비서실장은 (코로나19가) 신천지에서부터 확대돼 나간 걸 현재 문제의 핵심으로 보고 계신 것 같았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총선 연기’ 주장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총선 대비책을 검토해야 한다”는 유 대표의 주장에 문 대통령은 “(코로나) 진정 시기를 지금 가늠하고 이야기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유 대표가 “날씨가 따뜻해지면 괜찮다는 얘기가 있던데”라고 반문하자 문 대통령은 “날 따뜻하기를 기다리는 전략은 어렵다. 따뜻한 중동에서도 환자가 나온다”고 말했다고 한다. 유 대표가 다시 “총선이 한 달 반 남았다. 3월 중순이면 심각한데 총선은 어떻게 되는거냐”고 묻자 이 대표가 “3월 20일쯤 가봐야 판단하는 것 아니냐. 아직은 이르지 않냐”라고 거들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