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말 외출 자제하라”…日 훗카이도, 확진자 증가로 ‘긴급사태’ 선언
더보기

“주말 외출 자제하라”…日 훗카이도, 확진자 증가로 ‘긴급사태’ 선언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2-28 21:22수정 2020-02-28 2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일본 4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은 홋카이도가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28일 스즈키 나오미치(鈴木直道) 홋카이도 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 경로가 불확실한 환자가 나오는 등 감염이 폭넓게 퍼지고 있다”며 “이날부터 다음달 19일까지 긴급사태를 선언한다. 이번 주말엔 외출을 삼가 달라”고 밝혔다. 홋카이도가 전 도민에게 외출 자제를 요청한 것은 처음이다. 이날 오후 8시 기준 일본 감염자 993명 중 홋카이도 감염자는 66명으로 2위 도쿄(36명)를 크게 웃돈다.

중앙정부 역시 강경 대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6일 “향후 2주간 대형 행사를 자제해 달라”고 밝혔고, 27일에는 “다음달 2일부터 봄방학이 끝날 때까지 전국 초중고교의 임시 휴교를 요청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봄방학은 3월 중·하순부터 4월 초까지여서 사실상 한 달 가량 휴교하라는 취지다. 하지만 28일까지 각 학교별로 휴교 여부를 공지하지 않았고, 한 달간 휴교를 할 경우 어린 자녀를 둔 맞벌이 부부는 아이 맡길 곳을 찾기 어려워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총리가 톱다운 방식으로 모든 것을 직접 결정했다”며 크루즈선 ‘프린세스 다이아몬드’호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비판 등으로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현상과 무관하지 않다고 진단했다.

주요기사

일본 사회의 동요와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일본 전역에서는 약 2주 전부터 마스크가 동이 났고, “중국으로부터 휴지 원재료를 수입하지 못할 것”이란 소문이 돌면서 28일 도쿄 상당수 가게에서 휴지조차 사라졌다. 일본가정지(紙) 공업협회가 “국내 업체가 평소와 마찬가지로 생산하고 있고 공급량도 충분하다”고 밝혔는데도 사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검사를 받고 싶어도 받을 수 없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더 커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일본에서는 중국 방문, 37.5도 이상의 고열 나흘간 지속 등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해야 검사를 받을 수 있다. 7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감염자 수를 줄이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