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초당적 협력”…여야 대표 “추경 돕겠다” 화답
더보기

文대통령 “초당적 협력”…여야 대표 “추경 돕겠다” 화답

뉴시스입력 2020-02-28 16:57수정 2020-02-28 17: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 "추경, 임시국회서 처리"…野, 비판하면서도 협력 호응
"정부-국회, 국가적 역량 모아 총력 대응" 공동발표문 발표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후 국회 사랑재를 찾아 여야 4당 대표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임시국회 내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부탁하자 4당 대표들은 “돕겠다”며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여야 4당 대표 회동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가 참석했다.

회동은 오후 3시부터 오후 4시40분까지 총 1시간 40분 이어졌다.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문 대통령은 “코로나 19사태로 국민안전과 경제 모두 아주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다. 초당적 협력을 구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왔다”면서 이번 임시국회 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국회는 지난 26일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했고, ‘코로나 3법’을 통과시켜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조속히 추경을 통과시켜 재난을 극복하기 위한 예산을 뒷받침하는 일에 여야가 함께 나서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지금 위기의 배경에는 정부 대응 실패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오늘 대통령께서는 깊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지만 “재정적·법적 지원은 국회 의무이자 역할”이라며 “미래통합당은 협조와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 예비비든 추경이든 모두 선제적으로 돕겠다”고 약속했다.

유성엽 민생당 대표는 “정부의 코로나 초기 대응은 명백히 실패했다”면서도 “정부는 지체 말고 코로나 추경을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번 추경은 총선용 선심성 예산이 끼어들어서는 당연히 안 될 것”이라며 “매르스 때도 10조를 편성해서 2조밖에 쓰지 않았다. 이렇게 보여주기식 예산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회동 종료 후에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국회와 정부가 총력대응 하겠다는 내용의 청와대·여야 4당 대표 간 공동발표문이 나왔다.

발표문에는 “국회 코로나19 특위와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추경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한다” “추경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피해 직접지원을 위해 노력한다” “의료인력, 치료병상, 시설 장비 등을 집중 지원하기로 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야 대표를 만나기에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찾아 환담을 나눴다. 시정 연설을 제외한 첫 국회 방문에 예우를 갖추고자 문 의장과 환담이 먼저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 회동을 위해 국회를 방문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앞서 다섯 차례의 여야 대표 회동은 모두 청와대에서 열렸다.

지난해 11월10일 열린 직전의 여야 대표 회동은 국정을 논의하기 위한 성격의 자리가 아니었다는 점에서 진정한 의미의 여야 대표 회동은 지난해 7월18일 여야 5당 대표 회동이 마지막이라 할 수 있다. 당시엔 일본 수출규제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이 주요 의제였다.

11월 회동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 조문을 다녀간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청와대로 초청, 비공개 만찬 회동 형태로 진행됐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