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들·딸이 왜 대구 봉사 안가냐고…” 달빛의료지원단 이끈 서정성 회장
더보기

“아들·딸이 왜 대구 봉사 안가냐고…” 달빛의료지원단 이끈 서정성 회장

광주=이형주 기자 입력 2020-02-28 15:32수정 2020-02-28 15: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녀들이 대구에 안가세요라고 오히려 묻던데요.”

28일 오후 2시 광주광역시 북구 신안동 의사회관 4층 강당에서 열린 달빛의료지원단 발대식에서 만난 서정성 남구의사회장(안과전문의·49)은 대구 자원봉사를 이유를 묻자 이렇게 말했다. 그는 앞으로 2~4주일 정도 달빛의료지원단원을 이끌고 대구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그는 1990년 조선대 의대를 입학한 뒤 다양한 봉사활동을 했다. 2014년에는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아시아희망나무를 통해 캄보디아 광주진료소를 열었다. 캄보디아 광주진료소는 의료봉사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나눔과 연대정신을 전하고 있다. 병원에서 생긴 수익을 캄보디아 광주진료소 운영 등 봉사활동에 쓰고 있다.


서 회장은 “25년 동안 의료 봉사활동을 했는데 고3 아들과 중3 딸이 대구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많이 있는데 왜 봉사활동을 가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했다. 그는 치과의사인 부인(45)과 두 자녀는 아빠의 대구 진료가 걱정은 됐지만 의료 봉사활동을 갈 것이라는 알고 있어 이렇게 먼저 되물었다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대구로 당연히 의료지원을 가야한다는 생각”이라며 “신종 코로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눔과 연대를 실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달빛의료지원단은 서 원장이외에 조선대병원 간호사 2명, 아이안과 행정직원 1명, 모 복지기관 사회복지사 1명(방역요원) 등 5명이 팀을 이뤄 선별진료소에서 신종코로나 검체 채취 자원봉사를 하게 된다.

주요기사

광주광역시시의사회는 26일부터 사흘간 모금한 의사회원들의 성금 3000만원 중 2000만원을 대구광역시의사회에, 1000만원은 경북도의사회에 전달했다. 양동호 광주광역시의사회장은 “다음달 4일 추가의료진을 대구에 파견할 예정”이라며 “광주지역 신종코로나 대응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는 2013년 ‘달빛(달구벌+빛고을)동맹’ 협약을 체결하고 사회 간접자본, 경제 산업, 환경생태, 문화체육 분야에서 34개 상생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번 신종코로나 상황과 관련해 광주에서는 대구에 마스크 지원 등을 하고 있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