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중·고 개학 또 연기하나…2주 추가연기 가능성도
더보기

초·중·고 개학 또 연기하나…2주 추가연기 가능성도

뉴스1입력 2020-02-28 11:31수정 2020-02-28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송파구의 한 초등학교 교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시설 출입을 통제하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스1DB)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으면서 초·중·고 개학을 추가 연기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확산세가 멈추지 않는다면 1주일이 아니라 2주일 이상 개학을 연기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28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 개학을 3월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한 데 이어 추가 연장하는 방안은 결정을 내릴 시점만 남은 분위기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이기는커녕 날이 갈수록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개학을 1주일 연기한 것은 2월 마지막 주부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상태가 접어들 것이란 판단이 작용했다. 하지만 초·중·고 개학 1주일 연기를 결정한 지난 23일 602명이었던 확진자가 이날 오전에는 2022명으로 3.3배로 늘었다. 불과 5일 만에 대구·경북(1708명)뿐 아니라 부산(63명) 경남(46명) 서울(62명) 경기(66명)에서도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구시교육청은 개학을 추가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주요기사

대구시교육청은 “확진자가 어느 정도까지 늘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개학을 해서 될 일은 아니라고 판단해 추가 개학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라며 “교육부에 정식으로 요청서를 보낸 것은 아니지만 계속 협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구시교육청은 개학을 1주가 아니라 2주 이상 추가 연기하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초기에는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몰라 우선 1주일 지켜보자는 뜻이었는데, 지금은 개학을 어느 정도 연기해야 사태가 진정될지 1주가 될지 2주가 될지 3주가 될지 그런 것들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추가 개학 연기는 사실상 판단 시점만 남은 분위기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개학 연기는 계속 검토하고 있지만 단순히 연기가 아니라 기간이나 대책, 돌봄도 문제가 되기 때문에 그런 것들도 추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라며 “다음주 초에는 결정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교육부 역시 추후 개학 연기 결정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다. 감염증 위기 상황에서 교육감이 휴업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교육부장관, 보건복지부장관과 협의해야 한다.

대구시교육청이 정식으로 개학 연기에 대해 협의를 요청하면 교육부는 대구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개학을 연기할지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지난 23일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의 개학을 1주일 연기하겠다고 발표하며 “앞으로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개학 연기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상황을 보면서 추후 연기 부분을 검토하겠다고 이미 발표했기 때문에 추가로 개학을 연장할지 그대로 (9일에) 개학할지 판단해야 한다”라며 “판단 시점이 언제가 적절할지 상황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23일 발표처럼 전국적으로 개학을 추가 연기할지 대구·경북 등 지역 감염이 심각한 일부 시·도만 개학을 연기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교육계에서는 다시 한 번 전국적으로 개학을 연기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고 있다.

한 교육계 관계자는 “고교생의 경우 입시 문제도 있고 지역에 따라 학사일정이 달라지면 혼란이 생길 수 있다”라며 “전국적으로 개학을 일괄 연기하는 방향으로 갈 것으로 본다”라고 예상했다.

이 관계자는 또 “대구·경북뿐 아니라 부산, 경남, 서울 등도 확진자가 늘고 있는 상황”이라며 “상황에 따라 1주일씩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아예 2주 정도 개학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