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작을 나경원 대항마로 與 이수진 공천 유력
더보기

동작을 나경원 대항마로 與 이수진 공천 유력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2-28 03:00수정 2020-02-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서울 동작을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대항마로 이수진 전 부장판사를 공천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판사 출신인 나 의원을 겨냥해 ‘판사 대 판사’ 구도를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지역구인 경기 의정부갑에 청년 영입 인사인 오영환 전 소방관을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재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경기 광명갑에는 임오경 전 서울시 여자핸드볼팀 감독을 유력 후보로 검토하고 있다. 서울 중-성동을에는 최기상 전 서울북부지법 부장판사가 공천을 받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국 내전’ 논란에 휘말렸던 김남국 변호사는 서울 금천 전략공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또 영입 인사인 최기일 건국대 산업대학원 겸임교수는 충남 천안병, 고검장 출신인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는 분구가 될 경우 전남 순천 출마가 유력한 상황이다. 최지은 전 세계은행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부산 북-강서을 출마가 사실상 확정됐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서울 동작을#이수진 전 부장판사#공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