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올림픽 의식해 적극 검사 안해… 확진자 1만명 넘을 것”
더보기

“日, 올림픽 의식해 적극 검사 안해… 확진자 1만명 넘을 것”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0-02-28 03:00수정 2020-02-28 05: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료거버넌스硏 가미 이사장
일본 비영리 의료단체 ‘일본 의료거버넌스 연구소’의 가미 마사히로(上昌広·51) 이사장이 26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실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 수는 무증상 환자를 포함해 1만 명이 넘을 것”이라며 “정부가 도쿄 올림픽 흥행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확진자 검사에 적극적이지 않은 것 같다”고 비판했다. 27일 오후 11시 기준 일본 감염자는 918명(크루즈 감염자 포함)이다.

미생물 감염 분야 전문의인 가미 이사장은 도쿄대 의료과학연구소 특임교수 등을 지냈고 최근 주요 언론에 ‘정부 책임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그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지금이라도 정확한 숫자를 공개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일본 사회가 패닉에 빠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가미 이사장은 관(官) 주도의 검사 방식도 비판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 △37.5도 이상 발열이 4일 이상(고령자는 2일) 지속 등을 기준으로 제한적으로 진단하고 있다. 그는 “민간병원에서도 충분히 검사량을 늘릴 수 있다. 정부가 안 하는 것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전체가 7월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감염자를 줄이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총리의 직접 지시가 없었다 해도 특유의 ‘손타쿠(忖度·윗사람의 생각을 헤아려 행동하는 것)’ 문화를 감안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1일 검사량을 두고 정부 안에서도 숫자가 일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간 일본 정부는 “하루 최대 3800건의 검사가 가능하다”고 밝혀 왔지만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26일 국회에서 “최근 일주일간 6300건을 검사했다”고 밝혔다. 하루 평균 900건에 불과한 수치다.

관련기사

가미 이사장은 일본 사회에 집단 감염을 야기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대처 또한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현재까지 이 배의 탑승객 3711명 중 고령자 4명이 숨졌다. 그는 “이 4명은 정부에 의한 완벽한 희생자”라며 “고령자를 배에 가둬둔 대책은 실패한 것이다. 검역을 한 주체가 정부이므로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일본 정부#코로나19#도쿄 올림픽#의료거버넌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