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경증환자 집단이동 안된다는 것…중증환자 계속 수용”
더보기

이재명 “경증환자 집단이동 안된다는 것…중증환자 계속 수용”

뉴스1입력 2020-02-27 17:19수정 2020-02-27 17: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권영진 대구시장의 코로나19 경증환자 수용 요구와 관련해 일각의 비판 섞인 시각에 대해 SNS를 통해 해명했다./ ©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구·경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 일부가 이미 경기도에 와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 지사는 27일 오후 SNS에 올린 글을 <오해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중증환자용 음압병실은 얼마든지 수용하겠다. 다만 요청한 경증환자 대규모 집단수용은 곤란하니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앞서 지난 26일 오전 이 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코로나19 환자 수용에 비상이다. 도와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에 이 지사는 “대의를 생각하면 수용해야 하고, 경기도 지사로서 도민의 불안과 피해, 그리고 경기도에 닥칠수도 있는 최악의 경우를 생각하면 수용하기 어렵다”며 “정부에 ‘대구의 민간병원의 일반 환자를 내보내 대구에 코로나 환자용 병원을 확보하고, 일반환자를 경기도로 옮기는(물론 독립되고 안전한 병원으로)’ 방법을 제안했다”고 사실상 거절 의사를 밝혔다.

주요기사

하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SNS에 “대구·경북 중증환자를 서울시립병원에 모시겠다”고 한 것과 비교되면서 일각에서는 이 지사가 환자 수용을 거부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시각을 보내고 있다.

이 지사는 “경기도에는 이미 대구·경북의 중증 코로나19 환자가 음압병실에 여러 명 와 있고, 앞으로도 여력이 되는 한 중증환자는 계속 받을 것”이라며 “안전한 음압병실의 수용을 거절할 만큼 경기도가 매몰차지는 않다”고 해명했다.

다만 이 지사는 “대구시장이 요청한 것은 경기도의료원이나 성남의료원을 통째로 비워 수백 명의 경증 코로나 환자를 수용해 달라는 것”이라며 “대량의 경증 감염환자를 집단이동 하는 것은 확산 저지라는 측면에서 부적당하고, 도심 내 의료원에 대규모 수용할 경우 도민 반발을 감당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따라서 대구의 경증 일반환자들을 경기도로 전원시키고, 그 (비워진)병원에 코로나 환자들을 수용하자는 대안을 제시한 것이다. 오늘 경기도를 방문한 행안부장관에게도 같은 말씀을 또 드렸다”며 “이미 해 왔던 대로 어느 지역이든 중증 코로나 환자는 음압병실 역량이 허용하는 한 계속 경기도가 수용할 것이다. 내 고향 대구경북의 빠른 수습을 기원하고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