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비상근무 하던 전주 공무원 사망…“최근 피로감 호소”
더보기

코로나19 비상근무 하던 전주 공무원 사망…“최근 피로감 호소”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2-27 12:57수정 2020-02-27 13: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비상근무를 해오던 전북 전주시청 공무원이 숨졌다.

27일 전주시와 완산경찰는 이날 오전 시청 총무과 행정직(7급) 공무원 A 씨(42)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시 11분경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자택에 A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아내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전주 예수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


아내는 경찰에서 “방에서 책을 읽다가 남편이 있는 방에 가 봤더니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A 씨는 코로나19 총괄대책본부상황실과 보건소의 각종 행정을 지원했다. 또 청사를 오가는 시민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및 발열체크, 신천지 전주교인 전수조사 준비 등의 업무에 힘써왔다.


그는 휴일을 반납하고 비상근무를 해왔으며, 숨지기 전날에도 오후 11시가 넘어 밤늦게 퇴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최근 아내에게 업무가 많아 힘들다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주시 관계자는 “공휴일도 없이 이른 아침부터 새벽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앞장섰다”면서 “행정자치부장관 표창을 받는 등 성실히 공직생활을 해 온 공무원인데 안타깝다”고 전했다.

경찰은 A 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