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초치된 中대사 “한국인만 격리된 것 아니다” 발언 논란
더보기

외교부 초치된 中대사 “한국인만 격리된 것 아니다” 발언 논란

신나리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2-27 03:00수정 2020-02-27 0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비상]국민 피해 느는데 존재감 없는 외교
中대사 “이해바란다”… 日대사 묵묵부답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나서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왼쪽 사진). 싱 대사는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대구와 경북 청도를 입국 거부 대상으로 지정한 일본의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도 외교부와 협의를 마친 뒤 아무 말 없이 청사를 나가고 있다. 뉴시스
중국 지방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입을 막겠다며 속속 한국인 입국자들을 강제 격리하는 가운데 주한 중국대사가 “한국인들만 격리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26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김건 외교부 차관보를 면담하기 전 기자들에게 “중국 (중앙)정부는 한국 국민에 대한 제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 (격리자 중엔) 중국 국민도 많다”며 “양해하고 이해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일부 지방정부에서 한 조치는 한국인들을 대상으로만 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코로나 외교력’이 도마에 오르자 외교부는 뒤늦게 대응에 나섰다. 김 차관보는 싱 대사를 초치해 25일과 26일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와 장쑤(江蘇)성 난징(南京)시 등이 취한 한국발 승객 격리·통제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25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 출장 중 “과도한 대응이었다”며 중국 정부에 처음 불쾌감을 표했다. 26일 오후 한중 외교장관 통화도 유감 표명 차원에서 급히 이뤄졌다.



그러나 정부 내에서도 중국의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 확대를 막기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 싱 대사는 면담 직후 ‘지방 정부 격리 조치가 그대로 유지되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사실 저도 잘 모른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때문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때처럼 중국 정부가 “지방 정부 자체 조치”라고 거리를 두며 한국인 입국 제한을 방조할 수 있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관련기사

실제로 26일에도 중국의 제2도시 상하이시는 한국인 밀집 지역에서 한국에서 입국한 교민들에 대한 자가 격리를 요구했다. 상하이 소식통은 26일 “상하이 훙차오전(鎭) 지역 정부 관계자가 25일 한국 교민 단체와의 간담회에서 한국에서 입국하는 교민들에 대한 14일 격리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수도 베이징시도 이날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외국에서 베이징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은 14일 자가 격리나 집중 격리 관찰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이번 조치에 대해 “중국 내 외국인의 건강과 생명,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일본은 이날 처음으로 일부 한국인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에 나섰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뒤 27일부터 한국 대구와 경북 청도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이날 오후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에 대해 논의했다. 조 차관은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그런 조치들이 철회, 재고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우리 입장을 엄중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조 차관은 이날 한 방송에서 “외교적 노력을 통해 전면적인 입국금지를 발동하려다 취소하거나 일부 지역으로 축소해 제한한 나라도 있다”며 ‘뒷북 외교’ 비판에 대해 해명했다. 하지만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도 26일 홈페이지 고지문을 통해 코로나19 다발국인 한국으로의 여행 자제를 주문하는 등 한국인 입국 금지·제한 국가는 계속 늘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현재 외교부가 확인한 한국인 입국금지 국가는 17곳이며, 입국 제한·격리 조치를 취한 곳은 13곳이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 베이징=윤완준 / 도쿄=박형준 특파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중국#일본#외교#한국인 입국제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