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천지에 미온적’ 지적에…권영진 “명단받기까지 엄청난 압박했다”
더보기

‘신천지에 미온적’ 지적에…권영진 “명단받기까지 엄청난 압박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6 14:08수정 2020-02-26 16: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신천지예수교(신천지) 관련 대응이 타지역에 비해 미온적이라는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권 시장은 2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이미 신천지 교인 명단을 다 확보했고, 명단에 따라 전원 자가격리 조치한 상태이며 검체 (검사도) 상당 부분 했다”고 밝혔다.

‘서울이나 경기도의 경우 신천지에 대해 강경한 대응을 하고 있는데, 정작 대구는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한 것.

앞서 서울시는 서울 전 지역에서 신천지 집회와 제례 등을 전면 금지하는 긴급행정명령을 발동했다. 경기도도 신천지 집회, 모임을 전면 금지하고 시설을 강제 폐쇄하는 내용의 긴급행정명령을 내렸고 25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 진입해 교인 명단을 확보했다.

권 시장은 “경기도가 어제 역학조사를 통해 신천지 명단을 압수수색하듯 받아냈는데, 우리는 명단을 이미 다 확보했고, 자가격리 조치를 했으며 상당 부분은 검체 조사까지 마친 상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천지 관련 시설은 이미 폐쇄해서 경찰과 공무원들이 관리·감독하고 있다”며 “대구가 신천지 (대응에) 대해 미온적이라고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권 시장은 “경찰력이나 공무원들을 동원해 그 안에 들어가 뭐가 있는지 (확인할) 그럴 권한은 없다”면서 “우리도 (신천지 교인 명단 등) 이러한 부분을 받아내기까지 설득도 하고 엄청난 압박도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권 시장은 “오늘부터는 전체 검체 진단조사가 들어간다. 그리고 자가격리 상태도 엄격히 유지하도록 하고 있고, 자가격리 의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법에 따라 엄벌하겠다”며 “대구가 가장 강력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와 함께 가짜뉴스와 관련한 근거 없는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권 시장은 “1월에 대규모 중국인을 대구에 초청했다는 뉴스는 사실이 아니다. 해당 언론사에 대해 조치를 했다”면서 “그래도 믿지 않고, 이 바쁜 와중에 말 못 할 욕설을 하는데, 제발 그러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며칠 잠 못 자면서 뛰고 있지만, 이것은 힘들지 않다”라며 “제일 힘든 것은 가짜뉴스로 상처 주고, 그걸 이용해 더 큰 상처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저도 공무원들도 부족하기 때문에 보시기에 아쉬운 점이 많을 수 있지만, 일을 해결해놓고 비판해달라. 책임질 게 있으면 제가 책임지겠다”고 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