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익표, ‘TK 봉쇄’ 발언에 “책임지고 물러난다”…사의 표명
더보기

홍익표, ‘TK 봉쇄’ 발언에 “책임지고 물러난다”…사의 표명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6 13:47수정 2020-02-26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대구·경북(TK) 봉쇄’ 발언 논란과 관련해 “책임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26일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함에도 대구·경북의 주민들에게 상처를 드렸다”며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드리지 못한 것을 사과드린다.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다.

홍 대변인은 “불신과 비난보다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력으로 보듬으며 함께한다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전날인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 고위 당정청협의회 후 “대구경북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그는 ‘봉쇄 정책이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논란이 일자 민주당이 10여 분 후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해명했고,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코로나19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며 수습에 나섰지만, 대구경북 지역과 미래통합당 등은 “중국인 출입 금지는 안 하면서 대구경북만 폐쇄하겠다는 것이냐”고 거세게 항의했다.


여당 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대구가 지역구인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페이스북에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다.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