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서 한국인 격리 당해도… 속수무책 외교
더보기

中서 한국인 격리 당해도… 속수무책 외교

신나리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20-02-26 03:00수정 2020-02-26 10: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웨이하이시 한국발 승객 격리
美, 한국 여행경보 최고단계 올려
佛도 상향… 日 “대구 방문 자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4일(현지 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에 대한 여행보건 경보를 중국과 같은 최고 단계인 3단계 경고(Warning)로 격상했다. 중국 지방 도시는 한국에서 온 여객기 승객을 전원 격리했다.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 외교력’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미 CDC는 24일 ‘(코로나19의) 광범위한 지역사회 전파’를 이유로 한국에 대한 여행보건 공지를 3단계 경고로 올리면서 “필수적이지 않은 모든 한국 여행을 피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 공항당국은 25일 한국인 19명을 포함해 인천공항발 제주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163명 전원을 호텔에서 14일간 격리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정부가 각 성별로 방역 차원에서 강력한 통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별도 유감 표명을 하지 않았다. 일본 외무성도 이날 대구와 경북 청도에 대해 2단계 감염증 위험경보를 발령하고 방문 자제를 권고했다. 프랑스는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기존 1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한국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외교부는 세계 각국의 입국 금지 및 제한 조치가 이어지자 이날 103개국의 주한 외교단을 대상으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설명회를 열었다. 하지만 일부 주한 외교관은 “우려를 해소하기엔 한국 정부의 설명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성한 전 외교통상부 차관은 “한국 정부가 보여준 위기 대응 과정이 실망스러웠다는 방증”이라고 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관련기사
#코로나19#한국인 격리#외교부#입국 금지#여행 경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