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블랙홀’ 빠진 정치권…총선 전략 고심 깊어지는 與野
더보기

‘코로나 블랙홀’ 빠진 정치권…총선 전략 고심 깊어지는 與野

최고야 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20-02-25 17:24수정 2020-02-25 17: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1대 총선이 49일 앞으로 바짝 다가왔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정치권이 ‘코로나 블랙홀’에 빨려 들어가고 있다. 각 당의 공천 작업과 선거운동이 사실상 일시정지 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코로나19에 대한 총력대응 태세로 반전의 계기를 모색하고 나선 반면 미래통합당은 정부의 뒷북 대응에 대한 공세로 정권 심판론을 부각하는 등 여야간 ‘코로나 프레임’ 대결구도가 뚜렷해지고 있다.

보수통합, 공천 컷오프 등으로 당 쇄신 모멘텀을 이어가던 통합당은 갑작스런 코로나19 확산세로 한창 달아오르던 인적쇄신 분위기가 잠시 주춤해졌다. 설상가상으로 최근 여론조사에서 통합당 정당 지지율이 자유한국당 시절과 비슷하게 조사되는 등 통합 효과도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다.

통합당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총 25명으로, 21일 최교일 윤종필 의원의 불출마 선언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지난 주말 전후로 뚝 끊겼다. 이밖에 공천관리위원회의 단수후보 우선추천 지역 선정으로 공천에서 배제된 홍일표 의원을 비롯해 윤상현 이혜훈 이은재 의원 등이 컷오프 됐다. 통합당 공관위는 인적쇄신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27일까지 가능한 전략공천·경선지역을 선정해 발표하고 28일부터 경선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대구·경북 지역은 화상면접 일정을 내달 2, 3일로 한차례 더 순연했다.


최근 공천 과정에서 당 내에서조차 미흡한 인적쇄신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는 민주당은 더욱 고민이 깊다.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 된 현역 의원은 신창현 정재호 오제세 의원 등 3명뿐이다. ‘시스템 공천’으로 인위적 컷오프를 최소화해 당내 갈등을 최소화하겠다는 의도지만, 통합당에 비해 물갈이 의지가 약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밖에 민주당에서는 전략공천 지역 27곳, 단수공천 지역 69곳, 경선 지역 87곳 등을 선정했다. 이 과정에서 현역의원 26명이 본선에 직행했다.

주요기사

서울 광진을에 도전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통합당),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민주당)을 비롯해 서울 강서을의 진성준 전 의원(민주당),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통합당) 등 대진표가 속속 나오고 있지만, 코로나19 이슈로 인해 기대만큼 관심을 받지 못하는 것도 여야 모두의 고민이다.

민주당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성패에 따라 이번 총선이 ‘코로나 심판론’ 프레임으로 전환될 것을 우려해 총력대응에 나섰다. 그동안 주장해온 총선 ‘야권 심판론’은 뒤로 미뤄뒀다. 집권여당의 면모를 강조하기 위해 당이 청와대와 정부에 먼저 요청해 25일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개최했다. 당내 기구인 코로나19대책위원회를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로 격상하고 대형 재난·재해 수습 경험이 있는 이낙연 공동선대위원장를 위원장으로 선정했다.

야권은 코로나19 사태를 조기 진압하지 못한 정권 심판론을 주장하고 나섰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가장 시급한 조치는 중국발(發) 입국 금지다. 이것이 거의 유일한 극복의 출발점”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국당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정부가 중국과 그 지도자를 이번 총선에 끌어 들이려 과공(過恭)과 굴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우리 국민은 6500원을 주고도 마스크 한 장 구하기가 어려운데, 지방자치단체는 마스크를 1000원에 사서 중국에 보내줄 수 있느냐”고 했다.

대면 선거운동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여야는 유튜브 1인 방송, 페이스북 홍보로 선거운동을 대체하고 있다. 23일 개설한 ‘이낙연TV’는 구독자가 1만 명을 돌파했다. 이날 현장 방역작업으로 선거운동을 대신한 황 대표도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1인 라이브방송을 구상하고 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