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스크’된 마스크, 인터넷 우체국서 판다…“1인당 30~50매” 제한
더보기

‘금스크’된 마스크, 인터넷 우체국서 판다…“1인당 30~50매” 제한

뉴스1입력 2020-02-25 17:27수정 2020-02-25 17: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우정사업본부가 ‘인터넷 우체국’을 통해 마스크 판매에 나선다. 정부가 국내에서 생산되는 마스크의 50%를 공적 판매기관에 의무 공급하도록 긴급조치를 내린데 따른 조치다.

우본 관계자는 25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 이후 마스크 공급업체와 긴급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마스크 구매를 원하는 국민이 많은만큼 최대한 빠른 시간 내 협의를 마치고 인터넷우체국을 통해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르면 이번주 중, 늦어도 내달 초부터 인터넷우체국에서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시중 판매가격의 절반 이하가 될 전망이다. 정확한 판매날짜와 가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인터넷우체국에서 마스크를 구매하려면 반드시 ‘회원가입’을 거쳐야 한다. 1계정당 구매량에 제한이 있기 때문이다. 계정당 30매~50매 정도로 구매가 제한되며 1주일에 1회만 구입할 수 있다.

주요기사

오프라인 우체국에서는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는다. 우본 측은 인터넷우체국에서 마스크를 구매할 경우 우체국 택배로 배송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식약처는 이날 마스크 생산업자가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우본·공영홈쇼핑 등 공적판매처로 출고해야 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중국 등 국외 수출 물량은 생산량의 10%로 제한한다. 이번 조치는 26일 생산·판매·수출 신고되는 물량부터 적용돼 4월3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식약처는 “마스크 대란, 줄서기 등이 반드시 사라지도록 모든 역량을 총 집결해 공급난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