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송파구서 확진자 2명 추가 발생…“22일 확진자 아내와 아들”
더보기

서울 송파구서 확진자 2명 추가 발생…“22일 확진자 아내와 아들”

뉴스1입력 2020-02-24 18:13수정 2020-02-24 18: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경북지역에서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는 가운데 24일 오전 이마트 경산점에서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 News1

서울 송파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2명 나왔다.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55세 남성의 아내(55)와 아들(21)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두 사람은 23일 오후 5시20분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실시, 24일 오전 8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에 따라 우리 관내 확진자는 총 4명으로 이 중 1명은 완치되어 격리해제됐다”고 밝혔다.

송파구에 따르면 현재 A씨는 문정2동 파크하비오 아파트에서 베스킨라빈스를 운영중으로 약간의 근육통을 호소했다. B군은 동대문구 장안동 소재 S153과학학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으며 현재 증상이 없는 상태다.


두 사람은 지난 22일부터 자가격리중인 상태였으며 현재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되어 치료중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