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진핑 지시에 공장 문 다시여는 中 …“전염병 새 정점 맞을 수도”
더보기

시진핑 지시에 공장 문 다시여는 中 …“전염병 새 정점 맞을 수도”

구가인 기자 입력 2020-02-24 16:51수정 2020-02-24 17: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지방정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 규정 등을 완화하면서 공장들이 다시 문을 열고 있다고 24일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상존함에도 공장 조업 재개를 서두르는 데는 지난해 미중 무역갈등에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을 줄이기 위해서라는 해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최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이 산업 전반에 생산 재개를 촉구하면서, 1월 말 춘제 연휴 이후 문을 닫았던 제조업체들이 속속 가동을 시작했다. 우한에서 동쪽으로 600㎞ 떨어진 저장성 이우시 도매시장은 당초 계획보다 사흘 앞선 지난 20일 다시 문을 열었다. 또 중국 내 전력수요 증가로 인해 20일 기준 주요 6개 발전기의 석탄소비량이 전일 대비 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려도 나온다. 중국 사스 영웅으로 유명한 중난산(鍾南山) 중국 공정원 원사는 최근 “사람들이 다시 일터로 돌아간 후에 전염병은 새로운 정점을 맞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가 생산 재개를 서두르는 데는 경제에 대한 우려가 높기 때문이다. 실제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22일 올해 1분기(1~3월) 중국의 경제성장이 크게 하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수백만 개에 달하는 중소기업들이 줄도산 위기에 처한 상황이다. 중국 중소기업 협회가 14일 6422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중소기업의 약 60%가 1~2개월 후면 현금이 고갈돼 직원들에 대한 임금을 정상적으로 지급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